기사 (전체 1,57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최욱의 현장경제] 최욱의 현장경제
우리나라에 선물시장과 옵션시장이 만들어지면서 주식투자자가 신경써야 할 일이 더 늘어났다. 예전에는 어느 주식을 사느냐를 정하기 위해서, 우선 그 주식을 발행한 회사가 괜찮은 회사인지를 본 후 다음으로 주식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인지 낮은 수준인...
<>  2003-03-16
[이효선 교수의 경제읽기] 이효선의 경제읽기 1
지난 97년의 IMF 경제 위기는 우리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들어 놓았다. 원화환율의 상승과 외환위기, 대기업들의 잇단 부도와 금융시스템의 붕괴위기에 미리 준비하고 대처하지 못한 실천적 리더쉽의 부재가 그 주범인 것이다. 뼈를 깎는 아픔으로 구조조정을...
<>  2003-03-16
[TEXT 서울] TEXT 서울 1.서울이란 텍스트 읽기
문학 속에 묘사된 `서울`의 참 모습지금의 서울을 이야기할 때 자연적이라는 수사를 쓸 수 있을까? 서울에 살면서 삶이 자연스럽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을까? 반생태학적인 속성을 가진 근대도시 속에서 자연을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할 수 있다...
<>  2003-03-16
[더불어 사는 세상] 더불어사는세상- 노숙자
노숙자는 `신분` 아닌 개인적 `재난`‘노숙자’, 이 말은 장애인, 노인, 청소년 등과 같이 사회의 일부가 되었다. 그러나 부정적이다. 구미의 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을 의아해 하던 우리들에게, 이제는 ‘노숙자’라는 말이 일상 속에 자리 잡고 있다. 이...
<>  2003-03-16
[시사칼럼] <시사칼럼>바이오테크놀로지가 바꾸는 세상
최근 우리나라 기술 산업의 화두는 IT, BT, NT, ET 등 지식집약적인 분야에 대한 것들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이것은 마치 전혀 새로운 미래형 기술인 듯 일반인들에게 어렵게 다가가고 있다. 그러나 곰곰이 주위를 둘러보면 이미 많은 기술들이 예전부...
<>  2003-03-16
[명사칼럼] 명사칼럼-정신의 힘 삶의 가치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교육은 백년을 내다보는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대학은 더 이상 그런 말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구시대의 표어로 전락해 버린 것입니다. 대학도 교육 수요자와 기업의 요구에 맞추어서 교육해야 한다는 ‘수요자 중심 교육’과...
<>  2003-03-16
[이원곤의 미평신평] <이원곤의 美평新평> 앙리마티스-창문
강렬한 색채와 대담한 구성의 조화예를 들어 피카소(P. Picasso)를 ‘미켈란젤로’에 비유한다면 마티스(1869-1954)는 ‘라파엘’에 견줄 수 있다. 피카소가 그의 천부적인 능력으로 다른 화가들을 압도했다면, 마티스는 인상파로부터 추상파에 이르...
<>  2003-02-24
[더불어 사는 세상] <더불어사는세상> 에이즈에 대한 편견부터 걷어야
에이즈는 어쩌면 암보다 더 무서운 병이다. 우리 나라 사망원인 1위는 암이라고 하지만 에이즈가 더 무서운 이유는 그 병에 걸린 이를 온 세상이 떠밀어내기 때문이다. 에이즈 검사는 원칙적으로 본인이 원해야만 할 수 있고, 그 결과는 본인에게만 알려준다....
<>  2003-02-24
[시사칼럼] <시사칼럼> 문화 `산업`. `문화` 산업
20세기 자본주의 경제의 특성을 시장에서의 판매자와 구매자의 교환관계라고 한다면, 21세기의 경제는 제레미 리프킨의 말처럼 서버와 클라이언트라는 네트워크 관계로 바뀌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또 자본형태의 측면에서 보아 제조업 중심의 자본주의에서는 물적...
<>  2003-02-24
[이원곤의 미평신평] 이원곤의 美평新평9-페르낭 레제의 세 여자
기계화에 대한 애정제1차 세계대전은 본격적인 기계시대를 연 견인차역할을 하기도 했다. 개전 초기에 전쟁터로 향하던 군인들은 말을 타고 적진으로 진격하는 전투를 상상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기관총이 등장하자 군인들은 참호 속으로 몸을 숨길 수밖에 없...
<>  2003-02-23
[사라지는 한국문화] 사라지는 한국문화- 썰매
썰매-지침의 문화내 힘으로 얼음을 지쳐 내 길을 만든다동네 아이들은 눈쌓인 얼음위로 먼저 달리려 힘차게 썰매를 지쳤다.예전, 추운 겨울이 얼마 남지 않았을 적에는 온 가족이 월동(越冬) 준비로 분주했다. 어머니는 온 가족들이 겨우 내 먹을 김장을 하고...
<김경동 기자>  2003-02-23
[더불어 사는 세상] <더불어 사는 세상> 농업 농촌 회생은 작은 실천부터
농업, 농촌을 이야기하면서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무엇일까?쌀, 전원생활, 시골길, 조용하고 깨끗한 환경… 등등이 먼저 생각이 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지금 농촌의 현실은 여러분의 생각과는 다르다. 아니 완전히 뒤바뀐 현실이 지금의 농촌에서는 진행되고...
<>  2003-02-23
[시사칼럼] <시사칼럼> 안정을 동반한 개혁
필자는 오래 전부터 새해가 되면 주요일간지 신년사를 읽는 게 습관처럼 되어왔다.신문에 게재된 신년사는 그 해 우리사회가 지향해야할 방향을 신문사마다 고심 끝에 결정한 언론사의 연두교서(?)라고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朝·中·東을 비롯한 금년도 중앙일...
<>  2003-02-23
[이원곤의 미평신평] 이원곤의 美평新평>8 보치오니
이탈리아 깔라브리아의 레지오(Reggio)에서 태어난 보치오니(Umberto Boccioni)는 19세때 로마에서 소묘의 기초를 배우고 지아코모 발라(Giacomo Balla)의 제자가 되었다. 그리고 약 2년간의 여행 끝에 밀라노에 정착하게 된다(1...
<>  2003-01-16
[더불어 사는 세상] <더불어사는 세상>사회보장책 마련으로 노인문제 해결
우리나라 노인들은 지금 절대빈곤, 상대적 빈곤이라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젊은이들은 풍요로운 사회를 구가하고 있는데 반해 그 젊은이를 낳아서 키우고 교육시키느라고 온갖 정열을 다 바쳤던 부모세대들은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거나 자녀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  2003-01-16
[시사칼럼] <시사칼럼>
초기의 기업은 생산 활동이 가장 중요하였다.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여 공급할 수 있다면 시장에서 경쟁력있는 기업이 될 수 있었다. 이런 형태의 기업을 생산 기업이라고 부른다. 생산 기업은 새로운 제품의 발명 또는 새로운 생산 방식의 도입 등을 통해서 이...
<>  2003-01-16
[진천규 동문의 LA 통신] <화경대>
오는 13일이면 구한말 팍팍한 시절의 한민족 102명이 하와이 사탕수수밭의 일꾼으로 미국 땅에 첫 발을 디딘지 꼭 100년이 되는 날이다.새해 첫날엔 인근 패사디나에서 열린 제 114회 로즈퍼레이드에 미주 한인들의 정성으로 만들어진 이민 1백주년 기념...
<>  2003-01-16
[이원곤의 미평신평] <이원곤의 美평新평>7-타히티의 여인들
지난 호에 소개했던 고흐가 귀를 자른 사건 때문에 그와 헤어졌던 폴 고갱((Paul Gauguin: 1848∼1903)은 늦은 나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당시에 아직 세상의 인정을 받지 못했던 인상주의 화가들과 사귀면서, 결국에는 남태평양의 타히...
<이원곤>  2002-12-25
[사라지는 한국문화] <사라지는 한국 문화>까치밥-여유와 나눔의 문화
하루 한 끼 먹기도 힘들었던 그 시절. 우리네 어머니들은 가을이 되면 감나무에서 감을 따 장에 내다 팔아 생활을 꾸리기도 했다. 하지만 감을 다 따는 법은 없었다. 항상 ‘까치밥’이란 이름으로 몇 개의 감을 남겨 놓는다. 배가 고픈 아들이 그 감을 따...
<김인호 기자>  2002-12-25
[더불어 사는 세상] <더불어사는세상> 성폭력은 권력의 문제
우리는 일상에서 성폭력을 경험한다. 지하철, 밤늦은 골목길, 학교 앞 변태, 데이트 관계, 사촌오빠 집, 화장실 손거울, 몰래카메라, 사이버 공간, 술집 등등 성폭력이 일어나지 않는 장소, 상황은 없다. 성폭력은 강간, 윤간, 강도강간 뿐 아니라 성추...
<>  2002-12-25
여백
하단여백
The Dankoon Herald Complaints Rejection of Email Collection Reception Report
Dankook Univ. Jukjeon Campus, Jukjeon 1-dong, Suji-gu, Yongin-si, Gyeonggi-do, Korea (Tel. 031-8005-2423~4)
Dankook Univ. Chonan Campus, Anseo-dong, Dongnam-gu, Cheonan-si, Chungcheongnam-do, Korea (Tel. 041-550-1655)
Publisher. Chang Ho-seong  |  Chief Editor. Kang Nae-won  |  Media Team Leader. Jung Jin-hyung
Media Team Administrator. Shin Dong-keun  |  Media Team Editor in Chief. Kim Hoon l  The Dankook Herlad Editor in Chief. Huh Yoon-a
Copyright © 1999 - 2018 The Dankook Herald. All rights reserved.